• 외상질환
  • 외상질환이란?
  • ▍수부 외상(Hand trauma)
    수부 외상은 일상생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손에 뼈와 관저르 힘줄이 손상된 상태를 의미합니다.
    손은 구부리고 움켜잡고 물건을 집을 수 있는 기능을 하기에 만약 이러한 손 기능에 장애가 생긴다면
    신체 어느 부분이 손상된 것보다 크게 불편할 수 있습니다. 상처가 심할 경우 살(연부 조직) 손상과 골절이 함께 발생하며
    동맥이 손상되면 심한 출혈과 함께 동맥 옆에 있는 신경도 손상될 수 있으므로 신속하게 응급처치 및 수술을 해야 합니다.
  • ▍수부 외상(Hand trauma)
    수부 외상은 일상생활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손에 뼈와 관저르 힘줄이 손상된 상태를 의미합니다. 손은 구부리고 움켜잡고 물건을 집을 수 있는 기능을 하기에 만약 이러한 손 기능에 장애가 생긴다면 신체 어느 부분이 손상된 것보다 크게 불편할 수 있습니다. 상처가 심할 경우 살(연부 조직) 손상과 골절이 함께 발생하며, 동맥이 손상되면 심한 출혈과 함께 동맥 옆에 있는 신경도 손상될 수 있으므로 신속하게 응급처치 및 수술을 해야 합니다.
  • ▍외상에 의한 척추 손상(Traumatic spine injury)
    외상에 의한 척추 손상은 불안전한 자세, 교통사고와 같은 외상에 의해 척추가 손상되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척추 손상 시 목의 통증, 요통 등이 나타납니다. 목의 통증은 요통에 비해 정도가 심하며 자주 재발합니다.
  • ▍외상에 의한 척추 손상(Traumatic spine injury)
    외상에 의한 척추 손상은 불안전한 자세, 교통사고와 같은 외상에 의해 척추가 손상되는 상태를 의미합니다. 척추 손상 시 목의 통증, 요통 등이 나타납니다. 목의 통증은 요통에 비해 정도가 심하며 자주 재발합니다.
  • ▍압궤 손상(Crushing injury)
    압궤 손상이란 압력에 의해 신채의 조직, 혈관, 신경 등이 손상을 입은 것을 의미합니다.
    교통사고, 건축 공사장 사고, 기차 사고, 폭발 사고, 지진, 광산 사고 등으로 발생합니다.
    압궤 손상은 국소적으로 골절, 내출혈, 수포 형성, 부종 등을 유발하며,
    전신적인 순환 장애를 일으켜 손상 부위 이하의 감각을 마비시키고 맥박 소실을 초래합니다.
  • ▍압궤 손상(Crushing injury)
    압궤 손상이란 압력에 의해 신채의 조직, 혈관, 신경 등이 손상을 입은 것을 의미합니다. 교통사고, 건축 공사장 사고, 기차 사고, 폭발 사고, 지진, 광산 사고 등으로 발생합니다. 압궤 손상은 국소적으로 골절, 내출혈, 수포 형성, 부종 등을 유발하며, 전신적인 순환 장애를 일으켜 손상 부위 이하의 감각을 마비시키고 맥박 소실을 초래합니다.
  • ▍뇌진탕
    외상에 의해 발생한 일시적인 의식 소실
    머리 부분의 충격에 의해 발생한다. 반드시 직접적인 충격이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고,
    가속/감속에 의해 머리가 흔들리는 경우에도 뇌진탕이 발생할 수 있다.
    두통, 어지러움, 이명, 청력저하, 흐릿한 시야, 복시, 눈모음 장애, 광과민, 청각과민, 미각과 후각의 저하,
    불면증, 피로, 감각저하 등의 신체적 장애, 주의 집중력, 기억력과 같은 인지기능의 장애, 짜증, 우울, 불안, 초조,
    성격변화와 같은 감정조절의 문제를 호소할 수 있다. 특히 두통과 수면장애는 매우 흔하게 발생한다.
    다행히 80%정도의 환자에서는 3개월 이내에 이러한 증상이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속적인 어지럼증과 균형장애도 흔하게 볼 수 있는 증상들이며 전정계의 손상과 연관되어 나타날 수 있다.
  • ▍뇌진탕
    외상에 의해 발생한 일시적인 의식 소실
    머리 부분의 충격에 의해 발생한다. 반드시 직접적인 충격이 있어야 하는 것은 아니고, 가속/감속에 의해 머리가 흔들리는 경우에도 뇌진탕이 발생할 수 있다. 두통, 어지러움, 이명, 청력저하, 흐릿한 시야, 복시, 눈모음 장애, 광과민, 청각과민, 미각과 후각의 저하, 불면증, 피로, 감각저하 등의 신체적 장애, 주의 집중력, 기억력과 같은 인지기능의 장애, 짜증, 우울, 불안, 초조, 성격변화와 같은 감정조절의 문제를 호소할 수 있다. 특히 두통과 수면장애는 매우 흔하게 발생한다. 다행히 80%정도의 환자에서는 3개월 이내에 이러한 증상이 사라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속적인 어지럼증과 균형장애도 흔하게 볼 수 있는 증상들이며 전정계의 손상과 연관되어 나타날 수 있다.